티스토리

생각나

32일전 2024-01-28 22:29
생각나
아직도 가끔은 네가 생각나 어떤 순간순간
너랑 함께라면 어땠을까 좋은 곳에 갔을
때 맛있는 걸 먹었을 때 기쁘거나 힘들
때 한 번씩 그렇게 생각나...

더보기
출처
https://seng0322.tistory.com/1094
32일전 2024-01-28 22:29

목록 방문하기
작성자 다른 게시물
힐링 프로 찾기
힐링 프로 찾기요즘 너무 심각한 매체만 찾아봐서 그런지 뭔가 기분이 계속 다운되는 느낌이다. 한동안 몰아보기를 해서 더 영향을 받은 것 같다. 이번 연휴에는 동물농장처럼 힐링할 수 있는 프로나 개그 프로를 좀 골라 봐야겠다. 아닌 것 같아도 내가 접하는 매체에 영향을 받아서 기분이
일찍 자는 습관을 만들려고 노력 중
일찍 자는 습관을 만들려고 노력 중요즘 일찍 자는 습관을 만들려고 노력 중이다. 항상 새벽에 잠들고 아침에 눈을 뜨다 보니 아침에 너무 골골거리게 된다. 커피를 아주 큰 걸로 먹는데도 아침엔 정신을 차리기가 너무 힘들다. 최근 본 뉴스기사에서 충격적인 사실을 알았는데, 수면이 부족하면 수명이 줄고 치매
귀신을 믿지는 않는데 무서워..
귀신을 믿지는 않는데 무서워..나는 귀신을 믿지 않는다. 매우 현실적인 사람이랄까. 대문자 S랄까. 근데 귀신을 무서워한다. 이 말이 무슨 뜻인지 아는 사람은 알겠지.. 현실에 존재하지 않는다고 생각하고 당연히 믿지도 않지만 귀신의 존재는 무섭다. ㅎㅎㅎㅎ이런 말을 하면 주변인들은 뭔 개소리냐는 표
이 놈의 두통.
이 놈의 두통.두통. 이 놈의 두통. 별일 없이 잘 살다가 왜 또 난리니. 제발 그만 좀 찾아와라. 너 없이도 충분히 고통스럽다!!!!
고소득 층일수록 아이를 낳는다니
고소득 층일수록 아이를 낳는다니우연히 뉴스 기사를 보는데 고소득 층일수록 아이를 낳는다는 제목을 봤다. 해당 뉴스를 클릭하진 않았지만 제목만으로 너무 마음이 아팠다. 사실 이미 주변을 보고 느끼고는 있었다. 벌이가 좋은 친구들은 결혼을 하고 아이를 낳았지만 그렇지 못한 친구들은 딱히 결혼을 하지 않
살다 보니 입맛도 변하고
살다 보니 입맛도 변하고며칠 전 인터넷으로 약과를 주문했다. 기대했던 맛은 아니라 처음엔 좀 실망스러웠는데 자꾸 먹다 보니 과하게 달지 않고 적당히 먹을만했다. 예전에는 좋아하는 음식과 싫어하는 음식을 구분하고 한번 먹었을 때 맛이 없다고 느낀 음식은 잘 먹지 않았다. 하지만 살다 보니 입맛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너를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너를너를 좋아했다 가끔은 네가 부담스러웠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너를 참 좋아했다 쉽게 마음을 열지 못하는 내게 와준 네가 나는 참 좋았다 넌 힘들 때마다 내게 기댔지만 내가 힘들 때는 항상 곁에 없던 그런 너를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너를
간만에 두통이 찾아왔다.
간만에 두통이 찾아왔다.간만에 두통이 찾아왔다. 지끈지끈 기분 나쁜 통증은 여전히 적응이 안 된다. 최근 꿈을 많이 꾸고 수면시간도 줄어서 그런 게 아닐까 짐작만 하는 중이다. 두통은 견디기가 너무 힘들다. 은은하게 계속 아프기 때문이다. 이런 날은 타이레놀을 바로 챙겨 먹고 평소보다 일찍
매일매일은 순식간에 지나가는데
매일매일은 순식간에 지나가는데오늘도 어제처럼 여지없이 눈비가 내렸다. 봄비라는데 조금만 더 지나면 봄이 올 것 같긴 하다. 사실 겨울에도 예전만큼 추운 느낌은 이제 별로 없어서 좀 심드렁한 상태다. 겨울에도 비가 오는 날씨라니.. 에휴. 게다가 내일이 금요일인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라 또 한 번
밝은 척 가면을 쓰고 싶어도
밝은 척 가면을 쓰고 싶어도난 항상 최악을 생각하며 산다. 걱정을 하고 최악을 생각해 두는 게 나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다만 마냥 긍정적이지 못한 게 아쉬울 뿐이다. 이런 나를 모르는 사람은 나를 보며 단순하다거나 멍 때리는 시간이 많다고 한다. 사실 그 말도 맞다. 그런 순간들도 꽤 많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