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동행복권..개인정보..

출처
https://seng0322.tistory.com/1022
28일전 2023-11-09 21:46
동행복권..개인정보.. 헐.. 동행복권.. 개인정보가 털렸나 보다.
로그인 시도를 하니 경고 문구가 뜨면서
비밀번호를 변경하라고 했다. 확인해 보니
뭐 누가 해킹 시도를 했으나 개인정보가
털리지는 않았다고 하는데.. 솔직히 진짜인지
알 수 있는 방법이 없다. 이런 경우
그냥 보통은 개인정보가...

더보기
출처
https://seng0322.tistory.com/1022
28일전 2023-11-09 21:46

목록 방문하기

작성자 다른 게시물

그런 일들
그런 일들나는 아닐 거라는 말 나는 아닐 거라는 자신감 나는 아닐 것만 같던 그 모든 일들 하지만 늘 나에게 가장 먼저 찾아왔던 그런 일들 아무리 오랜 시간이 지나도 상처가 회복될 뿐 흉터자국이 사라지진 않는다 옅어지고 흐려져도 결국 다쳤던 흔적은 남는 거였다 그래서 때때로 내
일찍 자야겠다.
일찍 자야겠다.갑자기 순대가 너무 먹고 싶었다. 길거리에 가끔 보이는 순대 트럭. 근데 오늘은 비도 오고 오는 날짜도 아니었다. 흑흑 먹고 싶을 때 바로 못 먹으면 속상하다. 먹는 즐거움을 채우기 위해 과자를 먹었다. 과자가 진짜 위험한 게 한번 먹으면 자꾸 생각난다. 평소엔 잘 먹
올해는
올해는길거리를 걸으면 반짝반짝 예쁜 불빛이 보인다. 벌써 크리스마스를 준비하는 것 같다. 예쁘고 아름다운 빛들을 보면 마음이 몽글몽글하다. 옛날엔 캐롤도 참 많이 흘러나왔었는데 이제는 저작권 문제로 옛날만큼 자주 캐롤송을 듣지는 못하는 게 좀 아쉽다. 내가 좋아하는 캐롤송은
빅데이터 기반
빅데이터 기반유튜브 뮤직에서 올해 내가 가장 즐겨 들은 노래라며 지올팍 노래가 선정되었다. 사실 딱히 이거 들어야지! 하고 들은 적은 없는데 내 플레이리스트 위쪽에 있고 랜덤으로 돌릴 때도 종종 나와서 그랬던 것 같다. 가장 많이 듣기는 god 노래를 가장 많이 들은 것 같은데 여
오랜만에
오랜만에오랜만에 과음을 했다. 정신이 아득해진다. 나를 챙길 사람은 나뿐이기에 겨우 정신을 꽉 붙잡았다. 그래도 새로운 사람들과 함께 하는 시간이 꽤나 즐거웠다. 나는 오래된 사람 외에는 함께 시간을 보내는 게 참 힘든 사람이었는데. 시간이 지나니 사람이 좀 유해지는 것 같다
표류하는 기분
표류하는 기분2023년 12월. 벌써 올해 끝자락이다. 놀라울 만큼 시간이 흘러간다. 꾸역꾸역 어딘가에 나가고 뭔가를 하고 돈을 벌고 있는데 점점 재밌는 일들이 사라져 간다. 그냥 뭘 해도 재미가 없다고나 할까. 예전에는 나이 먹으면 해 본 게 너무 많아서 재미가 없다는 게 무슨
티빙+웨이브 합병 소식
티빙+웨이브 합병 소식티빙+웨이브 합병 소식! 티빙과 웨이브의 합병 관련 뉴스 기사를 이제야 봤다. 단독 기사는 어제 올라온 것 같은데 그동안 한다 안 한다 말이 많더니 이제 진짜로 합병을 하려는 모양이다. 한 개의 ott 서비스로 대부분의 영상을 볼 수 있게 되면 여기저기 안 찾아다녀도
듣고 싶던 말
듣고 싶던 말최근 본 드라마에서 너무 듣고 싶던 말을 들었다. 다른 사람 말고 네가 원하는 게 뭐냐고. 네가 원하는 대로 이기적으로 한 번 살아보라고. 물론 나는 이미 충분히 이기적으로 살고 있다. 내가 싫은 것은 죽어라 안 하는 고집불통 스타일이다. 그런데 문제는 좋아하는 걸 찾
비교 컨텐츠
비교 컨텐츠인스타에서 i와 e의 차이점을 보다 빵 터졌다. 놀랍게도 e는 단 몇 시간 집 안에서 얌전히 잘 놀았다며 내가 혹시 i였나 라는 생각을 한다는 것이었다. 고작 그거 집에 좀 있었다고 그런 생각을 한다는 게 귀엽다. 찐 i는 하루 칩거는 기본인데. 요즘 mbti로 이런저
나는 네가 안쓰럽다.
나는 네가 안쓰럽다.나는 네가 안쓰럽다. 과거의 나를 보는 것 같아 너무 안쓰럽다. 이러면 안 되는데. 자꾸 나는 너를 동정하고 불쌍히 여긴다. 덤덤한 네 모습이 나를 더 눈물 나게 한다. 속이 말이 아니겠지. 누가 널 위로하겠니. 위로한다고 그 말이 귀에 들어오겠니. 그저 안 괜찮아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