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범죄자들에 대해

출처
https://seng0322.tistory.com/1014
28일전 2023-11-01 23:34
범죄자들에 대해 범죄 관련 프로그램을 볼 때마다 정말 세상에
쓰레기 같은 인간이 어쩜 저렇게 계속
생성될 수 있는 건지 궁금하다. 따로
고립돼서 살아온 것도 아닐 텐데. 그들에게도
누군가 돌봐준 사람이 있으니 살아남은
걸 텐데. 어쩜 저리 타인에게 악독할
수 있는지 의문스럽다. 매정하...

더보기
출처
https://seng0322.tistory.com/1014
28일전 2023-11-01 23:34

목록 방문하기

작성자 다른 게시물

듣고 싶던 말
듣고 싶던 말최근 본 드라마에서 너무 듣고 싶던 말을 들었다. 다른 사람 말고 네가 원하는 게 뭐냐고. 네가 원하는 대로 이기적으로 한 번 살아보라고. 물론 나는 이미 충분히 이기적으로 살고 있다. 내가 싫은 것은 죽어라 안 하는 고집불통 스타일이다. 그런데 문제는 좋아하는 걸 찾
비교 컨텐츠
비교 컨텐츠인스타에서 i와 e의 차이점을 보다 빵 터졌다. 놀랍게도 e는 단 몇 시간 집 안에서 얌전히 잘 놀았다며 내가 혹시 i였나 라는 생각을 한다는 것이었다. 고작 그거 집에 좀 있었다고 그런 생각을 한다는 게 귀엽다. 찐 i는 하루 칩거는 기본인데. 요즘 mbti로 이런저
나는 네가 안쓰럽다.
나는 네가 안쓰럽다.나는 네가 안쓰럽다. 과거의 나를 보는 것 같아 너무 안쓰럽다. 이러면 안 되는데. 자꾸 나는 너를 동정하고 불쌍히 여긴다. 덤덤한 네 모습이 나를 더 눈물 나게 한다. 속이 말이 아니겠지. 누가 널 위로하겠니. 위로한다고 그 말이 귀에 들어오겠니. 그저 안 괜찮아도
오래된 노래
오래된 노래오래된 노래를 듣는다 원래 최신 노래보다 좋아하는 노래를 반복해서 듣는 습관이 있다 수백 번 수천번 들어도 나를 감동시켰던 오래된 그 노래들은 여전히 나를 감동시키고 세월이 흐름에 따라 오래된 노래는 나를 그 시절을 추억하게 한다 상세하게 기억나진 않아도 그때의 어린
오늘이 지나면
오늘이 지나면의도치 않아도 누군가에게 상처를 주게 되는 날이 있다. 그리고 그 상처는 고스란히 나에게 되돌아온다. 서로 친하다고 생각할수록 더 쉽게 그렇게 되는 것 같다. 너는 날 이해해 주길 바라면서 나는 널 이해할 마음이 없으니 더 쉽게 상처를 주고받는다. 상처받았다고 상처 줘
미용실에 가야겠다.
미용실에 가야겠다.빠른 시일 내에 미용실에 가야겠다. 요즘 머리가 너무 마음에 안 든다. 딱히 꾸미는 일에 큰 관심이 있는 건 아니지만 적당히 사람다운 모습은 갖춰야 할 것 같다. 연말이 다가오니 급 약속도 생기고 병원에 갈 일도 있는데 하필 올해 건강검진도 해야 된다. 미루고 미루다
음식
음식맛있는 음식을 먹으면 기분이 좋다. 과식을 하면 순간 행복하지만 오랫동안 더부룩하여 괴롭다. 요즘 맛있는 음식에 혀가 미쳐 과식을 좀 했더니 바로 소화불량이 찾아왔다. 아주 짧은 행복과 긴 고통의 시간을 겪는 중이다. 과식하면 이리 괴롭다는 것을 알면서도 나는 왜 또
주절주절(+11월 21일 독도대첩)
주절주절(+11월 21일 독도대첩)요즘 술을 먹으면 하이볼을 찾게 된다. 아무래도 맛이 좋아 술술 넘어가고 가볍게 한 잔 하고 헤어지기 좋기 때문이다. 게다가 내가 맥주를 싫어하기 때문에 가볍게 맥주나 한 잔 하자는 게 안 된다. 그래서 요즘은 하이볼이나 막걸리를 주로 먹고 그중에서도 하이볼을 많이 찾
오지랖
오지랖가끔 나에 대해 이러쿵저러쿵 말하는 시람이 있다. 좋은 의미던 아니던 그건 둘째 치고. 나를 아주 잘 안다는 듯 너는 이러이러해라고 말하는데 나는 그게 듣기가 별로 좋지 않다. 왜냐면 나도 나를 다 알지 못하고, 통제하지 못하는데 도대체 타인인 당신이 나를 알면 얼마나
내성이 안 생겨요
내성이 안 생겨요요즘 너무 나이 먹은 게 느껴져요 사소한 일에도 눈물이 나오더라고요 절대로 눈물은 안 보이고 싶었는데 눈물을 보이는 건 지는 것 같잖아요 근데 아무리 참으려 해도 눈물이 나오네요 슬픈 일은 아무리 겪어도 내성이 안 생겨요 주변사람의 슬픈 일에도 눈물이 나요 눈물이란 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