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산티아고 순례] 12일차, 트리아카스텔라-사리아 (25.8km)

133일전 2023-10-20 17:12
[산티아고 순례] 12일차, 트리아카스텔라-사리아 (25.8km)
12일차, Triacastela-Sarria
(9/26, 25.8km) 드디어 100km
지점인 사리아 가는 날 어제 갔던 레스토랑이
열었길래 커피 한잔하고, 오늘도 새벽
공기를 마시며 까미노를 시작해본다. 산티아고로부터
100km 지점이라는 것과 중간에 합류하는
사람...

더보기
# andaina# Camino# Santiago# Sarria# 까미노# 사리아# 산티아고# 순례길# 트리아카스텔라# 프랑스길
출처
https://some1014.tistory.com/241
133일전 2023-10-20 17:12

목록 방문하기
작성자 다른 게시물
[산티아고 순례] 2023 산티아고 순례 후기 - 느낀점, 추천/비추템 등
[산티아고 순례] 2023 산티아고 순례 후기 - 느낀점, 추천/비추템 등2023 산티아고 순례 후기 2024년 새해를 맞아 순례길을 걸을 계획이거나 고민 중이신분들을 위해 미뤄뒀던 산티아고 순례길 후기를 적어보려한다. (풀 코스(800km)를 걸은게 아니니 참고) 1. 기간 2023.09.15~10.2 2. 루트 프랑스길(레온-산티아고)
[산티아고 순례] 나홀로 피스테라/묵시아 여행 (3) - 우당탕탕 묵시아 여행기, 피스테라에서 묵시아 이동방법
[산티아고 순례] 나홀로 피스테라/묵시아 여행 (3) - 우당탕탕 묵시아 여행기, 피스테라에서 묵시아 이동방법나홀로 피스테라/묵시아 여행(3) - 우당탕탕 묵시아 여행기 묵시아 (Muxia) 묵시아는 야고보가 묵시아에서 선교 활동을 할 때 성모 마리아가 돌배를 타고 와 야고보를 도왔다는 이야기가 전해져 내려오는 작은 항구로, 성지 순례지이다. 돌배의 조각은 여전히 바닷가에 남
[산티아고 순례] 나홀로 피스테라/묵시아 여행 (2) - 피스테라, 세상의 끝 0km
[산티아고 순례] 나홀로 피스테라/묵시아 여행 (2) - 피스테라, 세상의 끝 0km나홀로 피스테라/묵시아 여행 (2) - 세상의 끝 0km 버스 터미널에서 0km 지점 찾아가기 피스테라에 있는 0km 지점에 가기 위해서는 항구(버스터미널)에서 약 3km 정도를 걸어가야 한다. (도보 50분 소요) 1편에서 말했듯, 버스에서 내리자마자 돌아가는 티켓을
[산티아고 순례] 나홀로 버스타고 피스테라/묵시아 여행 (1) - 버스 예매하기
[산티아고 순례] 나홀로 버스타고 피스테라/묵시아 여행 (1) - 버스 예매하기나홀로 피스테라/묵시아 여행(1) - 버스 예매하기 산티아고 순례가 끝난 뒤 들르는 곳이 있으니 바로 피스테라와 묵시아다. 피스테라는 산티아고 대성당에서 90km 떨어져 있는 작은 어촌 마을인데, 흔히 세상의 끝이라고 불린다. 항구에서 3km 정도 이동하면 등대를 향해
[산티아고 순례] 18일차, 오 페드로조-산티아고 데 콤포스텔라(19.3km), 대장정의 끝
[산티아고 순례] 18일차, 오 페드로조-산티아고 데 콤포스텔라(19.3km), 대장정의 끝18일차, O Pedrouzo-Santiago de Compostela (10/2, 19.3km) 드디어 대장정의 마지막인 산티아고 데 콤포스텔라에 가는 날 시작 전엔 내가 할 수 있을지 걱정했고 걷는 동안엔 이 길이 언제 끝나나 싶었는데 끝이 오긴 오는구나. 산티아고
[산티아고 순례] 아르주아-오 페드로조 (19.2km), 산티아고까지 D-1
[산티아고 순례] 아르주아-오 페드로조 (19.2km), 산티아고까지 D-117일차, Arzua-O Pedrouzo (10/1, 19.2km) 산티아고 D-1 드디어 대망의 산티아고까지 하루 남았다. 오늘, 내일만 걸으면 이 대장정도 끝이다. 해 뜨기 전부터 길을 나서서 일출을 바라본다 길에서 맞이하는 아침도 얼마 안남았네... 산티아고에 가
[산티아고 순례] 16일차, 멜리데-아르주아 (14.2km), 타지에서 아프면 개고생...
[산티아고 순례] 16일차, 멜리데-아르주아 (14.2km), 타지에서 아프면 개고생...15일차, Palas de Rei-Melide (14.2km) 오늘은 오랜만에 하루 쉬어가는 날 멜리데 갈 때부터 몸이 안좋더니 기어코 감기에 걸린 나... 어제 와인까지 마셨더니 아주 탈이 제대로 났다. 아침에 깨자마자 아 이거 안되겠다 싶어서 일단 감기약 먹고
[산티아고 순례] 15일차, 팔라스 데 레이-멜리데 (15km), 뽈뽀의 마을 멜리데
[산티아고 순례] 15일차, 팔라스 데 레이-멜리데 (15km), 뽈뽀의 마을 멜리데15일차, Palas de Rei-Melide (15km) 오늘은 까미노 전부터 수없이 들었던, 뽈뽀의 마을 멜리데에 가는 날이다. 스페인의 뽈뽀(문어) 요리는 부드럽고 맛있기로 유명한데, 스페인에서 만났던 사람들이 하나같이 말하길 멜리데의 경우 어느 가게에 가도 맛있
[산티아고 순례] 14일차, 포르토마린-팔라스 데 레이 (Portomarin-Palas de Rei, 24.8km)
[산티아고 순례] 14일차, 포르토마린-팔라스 데 레이 (Portomarin-Palas de Rei, 24.8km)14일차, Portomarin-Palas de Rei (24.8km) 오늘 아침은 초코빵과 함께 시작 맛있어보이길래 골랐는데 진짜 존맛 7시쯤이었던 것 같은데 어찌나 깜깜하던지 무서워서 앞 사람 따라가려고 노력했다. 근데 아저씨 걸음이 너무 빨라. 그... 그만...
[산티아고 순례] 13일차, 사리아-포르토마린 (Sarria-Portomarin , 22.4km)
[산티아고 순례] 13일차, 사리아-포르토마린 (Sarria-Portomarin , 22.4km)13일차, Sarria-Portomarin (9/27, 22.4km) 오늘은 포르토마린 가는 날 그리고 까미노 중에서 가장 당황한 날이다. 왜냐. 바로 사코슈를 숙소에 두고 나왔기 때문이지... 후... 다시 생각해도 식은땀이 난다. 스토리는 이러하다. 아침 일찍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