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수면과의 전쟁

12일전 2024-06-02 23:56
수면과의 전쟁
최근 주말에도 너무 정신없이 시간을 보내느라
나의 느긋함과 쉼에서 오는 평온함을 즐기지
못했는데 오늘은 알람도 맞추지 않고 늘어지게
잠을 잤다. 잠이 너무 부족해서 수면욕이
가득했던지라 얼마나 달게 잠을 잤는지
모르겠다. 중...

더보기
# 수면
출처
https://seng0322.tistory.com/1205
12일전 2024-06-02 23:56

목록 방문하기
작성자 다른 게시물
아주 사람 미치게 하는 날씨다.
아주 사람 미치게 하는 날씨다.와.. 내일 비가 온다더니.. 그래서 그런지 너무 습기 차고 꿉꿉해서 견디기가 힘들다. 난 정말 여름 더위보다 습기에 취약하다. 정말 너무 습해서 사람 죽겠다. 내일 비가 오면 얼마나 더 꿉꿉할는지 걱정이다. 에어컨도 고장
포카리로 전해질 챙겨 먹기
포카리로 전해질 챙겨 먹기너무 목이 말라 오래간만에 포카리를 사 먹었다. 날씨가 더워서 그런지 꼴깍꼴깍 잘 넘어갔다. 라떼만 먹다가 한 번씩 달달한 음료를 먹게 되면 너무 맛있어 흥분된다. 다만 자극적인 맛은 어느 정도 먹으면 또 금방 질려 버린다는
매 순간의 선택들
매 순간의 선택들내가 선택하는 모든 것들이 어떤 식의 결말을 맞이하게 될까 나는 항상 그게 두렵다 푸줏간 앞의 개처럼 이러지도 저러지도 안절부절 머뭇거리기만 할 뿐 매 순간의 선택들이 너무 힘겹다
무릎에 멍이
무릎에 멍이무릎에 멍이 들었다. 저저번 주말에 갈린 무릎인데. 여전히 아프다. 퍼렇게 멍이 들지 않아 멍이 든 것도 몰랐었다. 그저 만질 때 닿을 때 통증이 생겨 알게 됐다. 눈에 보이지도 않는 상처가 너무 아프다. 어쩜 이렇게 감쪽같
누구에게나 양면이 있다
누구에게나 양면이 있다새삼 또 새삼 그런 생각 어떤 사람이든 좋은 면과 나쁜 면이 공존한다는 것 오늘 나에게 짜증 내고 화낸 어떤 사람도 집에 있는 가족에겐 한없이 다정했을 수도 또한 오늘 내게 세상 누구보다 천사 같던 이가 다른 누군가에겐 죽이
신기한 일
신기한 일어제는 너무 과음을 했다. 기분 좋게 먹어서 그런지 숙취가 없는 게 신기하다. 머리 아픈 경우는 거의 없지만 하루종일 잠을 자는 게 다음 일과인데 오늘은 꽤나 멀쩡했다. 해장도 간단하게 초코우유로 끝내고. 원래는 느끼한 음식
중독을 스스로 멈추는 것은
중독을 스스로 멈추는 것은재밌는 걸 보면 미친 듯이 빠져들게 되는데 이럴 때마다 난 정말 쉽게 중독에 빠진다는 생각이 든다. 내가 술담배를 안 좋아한다는 게 어찌나 다행인지. 좋아했다면 아주 달고 살아서 지금보다 더 골골거리고 있었을 거라 생각한다.
여름이 느껴진다.
여름이 느껴진다.이제 여름이 느껴진다. 에어컨 바람이 하루종일 가동되는 곳에 있다가 집에 오면 너무 온도가 달라서 깜짝 놀라곤 한다. 저녁에도 꽤나 눅눅한 느낌이다. 집에서도 에어컨을 가동해야 되는데.. 작년에 에어컨이 고장 나서 어찌해야
소속감
소속감어딘가에 소속된다는 건 기쁘면서도 부담스러운 일이다 적어도 내겐 그렇다 어떤 사람들은 회사가 싫어도 소속감을 놓지 못한다는데 나는 그 소속감마저 숨 막힐 때가 있다 어린 시절의 나는 도대체 뭘 배운 걸까 소속감이나 유대감을
영화관에서 모든 게 완벽한 건 처음
영화관에서 모든 게 완벽한 건 처음오늘은 오랜만에 영화관에서 영화를 봤다. 얼마만인지 모르겠다. 코로나 이후에는 거의 영화관을 가지 않았기 때문에 정말 오랜만인 것 같다. 사실 중간에 한 번 갔을 때는 자꾸 핸드폰을 보는 개념 없는 사람이 있어서 너무 짜증